Here and Now ⊙ 짧은 생각들

AC2 교육을 받고, 사티어 수업을 듣고, 아내의 상담과정을 지켜보고, 코칭을 배우고 또 하고, 무엇이 계기인지 뚜렷이 구분할 수 없지만 일련의 과정을 거쳐오면서 일어난 변화들이 있다. 이것저것들이 많지만 굳이 하나로 표현하자면 Here & Now를 인식하는 것인 것 같다.

회사가 마음에 안들고 때려칠까 고민하고 사직서를 썼다 지웠다 하는 와중에 (실제 상황은 아님;) '불만스러운 현재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지금 나는" 뭘 해야 할까'를 의식적으로 생각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분노, 실망, 허전함, 걱정 등의 감정에 휩싸여 있을 때도, '지금 내가 느끼는게 뭘까'라는 질문을 인식하고, 자기 공감을 하고 에너지 수준을 올릴 수 있게 되었다.

또 '지금,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연속 사용이다. '이 사람과의 광계에서 지금, 여기 내가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를 고민했다고 하자. 커피를 한잔 갖다주며 이야기를 하기로 했다. 이야기를 했는데 상황이 나아지지 않았다. 여기서 다시 '그렇다면 지금, 여기에서 내가 할 수 있는게 뭘까'를 생각해보고 다른 방식으로 생각해보는 것이다. 보통은 '에이, 안되잖아. 역시 안돼'라고 포기하거나, 같은 방식으로 다시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 빈도, 기간, 방법, 장소, 인원수, 무엇이라도 변화시켜서 다르게 다시 시도해도는게 좋다.

# 에이 짜증나
"지금 여기, 내가 어떤 감정을 느끼고 있나? 무엇때문에 그런가? 무엇이 좌절되었길래 그런가? 그것이 내게는 왜 중요한가?"

# 걱정돼
"그렇다면 지금, 여기에서 '나는' 무엇을 해야할까? 내가 활용할 수 있는 것에는 무엇이 있나? 내게 없는 것은 무엇이 있나? 뭔가를배워야 하나? 뭔가를 구입해야 하나?"

지금 여기에서 당장 시작할 수 있는 것에는 뭐가 있을까


이런 저런 책들과 글에 많이 써있는 내용이지만,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자기 공감과 높은 자각수준, 자아존중감과 자기효능감이 필요하다. 그리고 실제로 경험해봐야 알 수 있다.

코칭을 하다보면 "쟤가 문제야", "방법이 없어" 등의 말을 많이 듣는다. 하지만 "지금, 여기"를 인식하며 나와 다른 사람들, 상황을 일치적으로 인식하다보면 방법이 떠오르는 것 같다. 심지어 결국 하는 그 선택이 사표를 던지는 것, 피하고 싶던 그 선택이라고 할지라도, '방법이 없어서' 불가피하게 어쩔 수 없이 피해자로서 한 선택이 아닌, 내가 주체적으로 나의 의지로 선택한 결정이라는 점 때문에 이전과는 다른 관점을 가지게 되는 것 같다.

내가 상황을 바꾸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믿음과 자신감, 다시 말해 자기 효능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래봤자예요'라는 말도 종종 듣는다.




메모장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의하여 이용허락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