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eetlights and Shadows - 13장. 인간은 컴퓨터처럼 사고하는가? ⊙ 전공노트

== 13장 인간은 컴퓨터처럼 사고하는가? ==

# 이 장은 분량도 매우 짧아서, 왜 들어있는지 모르겠는데, 컴퓨터가 과연 인간의 사고를 흉내낼 수 있는가에 대한 비판이다. 여행하는 세일즈맨 문제(TSP)를 가지고, 인공지능은 모든 경우의 수를 다 방문해가며 가장 짧은 경로를 찾는데, 인간은 그냥 찾는다는 것이다. 인간에게는 일종의 휴리스틱이 있다는 것이다. 물론 컴퓨터 알고리즘에도 그 휴리스틱을 적용하면 TSP 문제도 인간과 비슷한 방식으로 풀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인간은 스스로 그 휴리스틱을 고안해낼 수 있는 능력이 있고, 컴퓨터는 인간이 고안해낸 그 휴리스틱을 알고리즘으로 프로그래밍해줘야만 그런 방식으로 계산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러시아 출신 세계 체스 챔피언인 개리 카스파로프가 IBM의 딥 블루 프로그램에 패배한 일은 기계 지능이 하기 힘든 또 하나의 인간 능력을 보여준다. 그것은 바로 문제를 진단하는 능력이다. 앞서 11장에서 인공지능 시스템이 피드백에 따라 작용을 늘리거나 줄임으로써 피드백에 대응한다는 내용을 기술했다. 그런 시스템은 어떤 행위가 왜 실패했는지 그 원인을 진단하려고 하지 않는다. 딥 블루는 스스로가 가진 엄청난 연산 능력에도 불구하고 아무런 진단도 하지 못했다. 경기의 결정적인 순간에, 딥 블루의 조작자들이 그 컴퓨터 프로그램을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결정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프로그램이 왜 곤경에 처하는지를 파악해서 필요한 수정을 했고, 결국 경기에서 이길 수 있었다. 카스파로프도 자신에게 조언을 해주는 조작자들이 있었다. 그러나 결정적인 차이는 카스파로프는 조작자들 없이도 스스로 결점을 진단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딥 블루는 그럴 수 없었다. 진단 루틴 기능이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있지 않았다. 카스파로프는 어리석게도 양쪽 다 조작자를 두기로 한 협정에 합의했다. 자신은 조작자가 필요치 않고, 딥 블루는 조작자 없이는 아무런 개선도 할 수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 물론 유전자 알고리즘을 사용하면 알고리즘도 스스로 진화할 수 있다고 주장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해'라는 측면에서 보면, 단지 주어진 수치나 목표에 최적화하도록 알고리즘을 개선하는 것이, 문제를 이해하는 것이냐는 부분은 논란의 여지가 있을 것 같다. 설(Searl)의 '중국어 방' 논란을 참고.

핑백

  • 오름직한 동산 : Streetlights and Shadows 요약 정리 2013-11-24 22:07:47 #

    ... 드백하는 법 (The Limits of Feedback)12장. 모든 데이터를 부정하라 (Correcting the Dots)13장. 인간은 컴퓨터처럼 사고하는가? (Do we think like computers?)14장. 목적지는 어디인가? (Moving Targets)15장. 리스크 관리의 리스크 (The Risks of Ris ... more




메모장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에 의하여 이용허락되었습니다.